1년 안에 코로나19 백신 개발될 경우 접종 의사
1년 안에 코로나19 백신 개발될 경우 접종 의사 ©서울대 유명순 교수팀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은 1년 안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바로 접종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경기도 거주 성인 남녀 254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발표한 '제3차 경기도 코로나19 위험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2.2%가 '백신의 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접종을 유보할 것'이라고 답했다.

'비용과 무관하게 개발 즉시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9.5%였으며, '무료 접종일 경우 즉시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0.5%였다. 그 외에 '아직은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7.1%였다.

영유아 자녀가 있는 경우 안정성이 입증될 때까지 접종을 보류하겠다는 응답이 많은 경향을 보이기도 했다. 영유아 자녀가 있는 경우 접종 보류 응답 비율은 68.31%였고, 없는 경우는 59.46%였다.

'코로나로 인한 스트레스 경험'과 관련, 스트레스 경험 척도를 물어본 결과,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이 63.8%로 가장 높았다. '매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응답한 경우는 여성(19.2%)이 남성(11.9%)에 비해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또 연령별로 보면 연령이 낮아질수록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소득수준이 가장 낮은 그룹(월평균 200만 원 미만)에서 "매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응답한 비율이 19.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소득 수준 증가나 감소에 따른 일정한 변화를 관찰하기는 어려웠다.

코로나19 대응 중 '거리두기'와 관련, 거리두기 실천을 하기 힘든 이유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항목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에는 직장 공간이 협소함'이 55% 비율을 보였다. '직업 특성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불가함'(45.0%),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하게 하기에는 대인관계 혹은 직업적 네트워크가 걱정됨'(41.1%), '심리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이상 실천하기 어렵다'(29.8%) 등 이유가 뒤를 이었다.

한편 코로나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은 지난 5~7월에 실시된 1·2차 조사에 비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사회는 코로나에서 안전한가'라는 질문에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 비율이 1차 조사 때는 38.1%, 2차에서는 45.7%, 이번 3차에서는 51.7%였다. 반대로 '안전하다'는 응답은 26.5%에서 22.8%, 16.4%로 낮아졌다.

유명순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9개월을 넘기면서 개별적 신종전염병 대응을 넘어, 복합사회재난을 관리하는 국가 역량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방역은 과학이면서 또한 협치라는 인식과 접근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