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함마드 커리커처 토론수업에 불만품은 범인, 경찰 총격에 숨져
마크롱 대통령 “이슬람 급진주의 테러 공격…극단주의에 맞서야”

프랑스 파리의 북부 교외에서 16일(현지시간) 수업 시간 중 이슬람 예지자 무함마드의 캐리커처에 대해 학생들과 토론을 벌인 역사 교사가 목이 잘려 살해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사건 현장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에마뉘엘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해 이슬람 테러 공격이라고 비난하며 극단주의에 맞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랑스 검찰은 테러 동기에 의한 살인으로 보고 수사를 시작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교사가 근무했던 콘플랑스-상-오노랭 마을의 학교를 방문해 "우리 국민 한 명이 오늘 자신의 수업 내용 때문에 살해됐다. 이는 표현의 자유, 무엇인가를 믿거나 아니면 믿지 않을 자유와 관련된 것이다. 극단주의자들은 프랑스를 분열시키기를 원하고 있지만 그렇게 되도록 해선 안 된다 모든 시민들이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교사는 콘플랑스-상-오노랭에서 끔찍하게 살해됐으며 범인은 사건 현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에라니에서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범인이 칼과 플라스틱 탄환을 발사하는 공기총으로 무장하고 있었으며 총을 내려놓으라는 명령에 불응한 채 위협적 행동을 계속해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숨진 교사는 10일 전 수업시간 중 무함마드의 캐리커처에 대한 토론을 벌인 뒤 협박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학생의 부모가 수업 내용에 대해 학교에 불만을 토로했지만 범인은 이 학교에 다니는 자녀는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범인의 신원도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프랑스 언론들은 범인이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18살의 체첸인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러한 보도 내용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은 마크롱 대통령이 이른바 '국내 분리주의'에 반대하는 새 법을 추진하는 가운데 일어났다. 마크롱은 이슬람 급진주의자들이 홈스쿨, 극단주의 설교, 기타 활동을 통해 취약계층을 세뇌시키고 있다고 비난해 왔다.

프랑스는 500만명에 달하는 무슬림 인구로 서유럽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고, 이슬람교는 2위의 종교이다.

이 사건은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커리커처를 게재한 샤를리 에브도 편집국에서의 2015년 대량학살 사건에 대한 재판이 시작된 이후 무함마드 커리커처와 관련해 발생한 두 번째 테러 사건이다. 지난달 25일 파키스탄 출신의 18살 청년이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 앞에서 흉기로 2명을 공격해 부상을 입혔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