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총회가 26일 '코로나19' 제6차 교회대응지침을 공개했다.
예장 통합총회 ©크리스천투데이

예장통합(총회장 김태영 목사)은 올해 목사고시에 총 1,355명이 응시했고 이 중 659명이 합격했다고 한국기독공보가 최근 보도했다. 총 합격률은 48.6%.

또 여성 합격자는 전체 응시자 중 229명(34.7%)을 차지했다.

이 매체는 가장 낮은 합격률을 기록한 과목이 바로 ‘성경 과목’이라고 했다. 응시자 2명 중 1명 꼴로 탈락했다고 한다.

합격자들은 총회 홈페이지를 통해서 지난달 28일 오후 5시부터 개별조회가 가능하다. 온라인증명서 발급 메뉴로 합격증 출력을 할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