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2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2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백악관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북한이 불법 사이버 활동을 통해 미사일 개발 비용을 충당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에 대한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이야기 했다.

VOA 보도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2일 국무부 브리핑에서 ‘북한의 사이버 범죄’와 관련된 질문에 “그것은 분명한 위협”이라며, “알다시피 많은 사이버 행위자들이 분산된 형태로 여러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고, 이 것을 잡아내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관련 사안을 국토안보부와 사이버 위협을 다루는 이들에게 맡기겠다면서도, “북한이 그것을 운용한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북한의 이런 활동은 지속적으로 미사일 활동 등을 위한 자금을 대기 위해서"라 말하고, "더 빨리 이를 늦추거나 멈출수록 우리는 더 안전해질 것"이라 했다.

또 美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조달에 대한 주의보를 발표한 것과 관련, 스틸웰 차관보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문제와 관련해 많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현 행정부는 북한이 협상을 해야 한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그 어느 누구보다 훨씬 더 많은, 강력한 행동을 취했다”고 했다.

한편 그는 이번 美정부의 주의보에 대해 "북한에 대해서는 더 밝은 미래가 있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계속 고립된 상태로 있지 말고 협상하고 대화해야 한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