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명의전화와 틱톡이 MOU를 체결하는 장면.
한국생명의전화와 틱톡이 MOU를 체결하는 장면. ©한국생명의전화

한국생명의전화(원장 하상훈)는 틱톡과 이달 1일,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동참하고자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세계 자살예방의 날(9월 10일)을 맞이하여 추진해 온 ‘사람사랑 생명사랑 캠페인’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자 진행하였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관 보유 자원을 통한 소통 ▲사회공헌활동 홍보지원 ▲생명사랑 스트레칭 챌린지 등 생명존중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한국생명의전화 하상훈 원장은 “모두가 힘들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기에 SNS를 통한 소통은 필수요소가 되었다”며 “틱톡과 함께 국민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고, 다양한 계층의 참여를 이끌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류동근 틱톡 공공정책 상무는 “틱톡은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활발한 숏폼 동영상 플랫폼의 장점을 활용해, 생명존중 자살예방 문화를 확산하고 사람사랑 생명사랑 캠페인을 홍보하는 데 적극 동참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틱톡과 함께 “생명사랑 스트레칭 챌린지”를 통해 자살예방은 어려운 일이 아닌, 누구나 함께 지켜나가야 하는 소중한 일임을 다양한 연령층과 9월 6일부터 7일간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생명의전화는 2006년도부터 매년 세계 자살예방의날(9월 10일)을 맞아 전 국민 인식개선 캠페인인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를 진행하고 있다. 매년 국내 자살률이 감소하기를 바라는 의미로 올 해는 ‘하루에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 수_37.5KM’를 환산한 거리를 걷는다. 매년 약 3만 명이 참가, 14년간 29만 4000명이 함께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한 장소에 모이지 않고, 언택트로 각자 걷고 싶은 어디서나 걸음을 통한 자살예방 실천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틱톡은 홈페이지에서 자살방지 핫라인과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단체 등을 소개하고 있으며, 한국생명의전화와 MOU를 체결함으로써 생명존중 자살예방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사회공헌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