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 8·15 노동자대회 성사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해체, 한미연합군사훈련중단, 남북합의이행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 8·15 노동자대회 성사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해체, 한미연합군사훈련중단, 남북합의이행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상황에서 1박2일 수련회를 진행한다.

광복절인 지난 15일 서울시의 금지 명령에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데 이어 또다시 다수가 장시간 모이는 행사를 개최하면서 여론의 거센 비판이 예상된다.

20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중집)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이튿날인 21일 낮 12시까지 충남 천안의 한 리조트에서 8월 정기 중집 회의 겸 수련회를 진행한다.

간부 중심의 중집은 집행부와 16개 가맹 산별조직, 16개 지역본부 대표, 각 부서 실장 등 50여명으로 구성된다. 공석인 집행부를 대신해 김재하 비상대책위원장 등 비대위 소속 7명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는 오는 27일 개최 예정인 중앙위원회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중앙위 안건은 비대위 구성안 인준, 하반기 사업 계획, 차기 위원장 선거 일정 확정 등으로 중집 의결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문제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정부가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민주노총이 다수가 모이는 행사를 진행한다는 점이다.

정부가 발표한 방역 강화 조치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정부는 이에 해당하는 사적 모임으로 결혼식, 장례식, 돌잔치, 워크숍, 동호회, 계모임 등을 포함했다.

또 이에 따른 국민 행동 지침은 모임이나 행사 등은 연기하거나 취소하고, 환기가 되지 않거나 사람이 많은 밀폐·밀집·밀접 등 3밀(密) 장소는 가지 않도록 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일단 중앙위 일정상 중집 회의를 예정대로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중집에서) 의결을 꼭 거쳐야 하는 과정이 있다"며 "1박2일로 하는 것은 중앙위 안건이 많아 물리적으로 당일에 끝내지 못하고 밤을 새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페이스 쉴드를 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 8·15 노동자대회 성사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해체, 한미연합군사훈련중단, 남북합의이행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페이스 쉴드를 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 8·15 노동자대회 성사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해체, 한미연합군사훈련중단, 남북합의이행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나 50여명에 달하는 인원이 한 공간에서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누고 함께 식사를 하는 만큼 이는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침방울(비말) 등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관계자는 "방역 관련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며 "회의장도 넓은 곳으로 잡아놨고 간격도 충분히 띄면서 일반적인 방역 관련 기본 지침을 지키며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특히 이번 행사의 경우 정부의 2단계 격상 조치에도 위배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이번 조치는 수도권 지역에 한정한 것으로, 중집 회의가 열리는 천안은 그 범위에서 벗어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수도권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 자체가 자칫 전국적 감염 확산을 불러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도 지난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외 지역으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과 경기 주민들께서는 앞으로 2주간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더 큰 문제는 민주노총이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8·15 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는 점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서울시가 집회금지 명령 조치를 내렸지만 민주노총은 이에 불복하고 집회를 강행했다.

민주노총은 당시에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킨 만큼 현재까지 건강에 이상이 있는 참석자는 없다는 입장이지만,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민주노총이 집회를 진행한 장소와 떨어져 있기는 하지만 같은 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 등이 속속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특히 이날 비까지 내리면서 코로나19 전파에 있어 '최적의 환경'이 조성되기도 했다.

일각에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온 국민이 힘든 상황에서 민주노총의 이 같은 행동은 '조직 이기주의'라는 비판도 나온다.

노동계의 한 관계자는 "노동자 생존권 투쟁 등 명분은 일면 이해하지만, 많은 국민이 방역 수칙을 지키고 있는 만큼 민주노총도 이에 동참할 필요가 있다"며 "조직의 이해 관계만 따지다보면 언젠가 국민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