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 A씨가 성추행 방임 등 의혹과 관련, 최근 자신과 진술이 엇갈리는 서울시 관계자들과 대질심문도 할 의사가 있다고 경찰에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기자들과 만나 "(A씨) 변호인에게 참고인 진술과 피해자 진술이 다른 게 있다고 말하니, 피해자가 대질심문 할 의사가 있다고 전했다"며 "대질심문 대상은 참고인(서울시 전현직 관계자들) 20명 중 일부이며 대질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대질심문을 희망하지만 현재 정신적 상태가 너무 안 좋다"며 "전문가를 통해 (피해자가) 대질심문이 가능한지를 알아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참고인 중 일부도 대질심문 수용 의사를 밝힌 이가 있다"면서도 "하지만 대질심문이라는 게 명분찾기식으로 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된다. 무조건 하는 게 아니라 의미있는 경우를 선별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경찰 관계자는 이날 서울시 전현직 관계자들의 성추행 방조·묵인 의혹과 관련해 20명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쳤으며, 이중 피해자와 진술이 다른 부분이 많아 거짓말탐지기를 통한 대질심문를 고려 중이라고도 전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