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아 웡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주역인 조슈아 웡이 지난해 홍콩 구의원 선거에 이어 오는 9월 입법회 선거 출마 자격마저 박탈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조슈아 웡 트위터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주역인 조슈아 웡이 지난해 홍콩 구의원 선거에 이어 오는 9월 입법회 선거 출마 자격마저 박탈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홍콩 선거관리위원회는 입법회 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슈아 웡에게 후보 자격 심사를 위한 사상검증 차원의 충성 질의서를 전달했다.

선관위는 해당 후보가 홍콩 헌법인 ‘기본법’을 지지하고 홍콩 정부에 충성하는지 등을 심사해 선거 자격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선관위는 질의서에서 웡이 지난해 미국을 방문해 미국 관리와 의원들에게 홍콩인권법 제정을 촉구한 것 관련해 “외국에 대한 제재 요청은 홍콩 내정간섭을 불러올 수 있다”며 이러한 행동이 어떻게 홍콩 정부에 대한 충성과 부합할 수 있는지 물었다.

이어 웡이 입법회 의원에 당선된 후에도 미국이나 다른 국가들에 홍콩 정부를 제재하도록 요청할 것인지 등도 질의했다.

이에 웡은 트위터에 “중국 중앙정부는 민주파 진영 후보에 대한 대규모 자격 박탈의 길을 닦고 있다”며 “9월 입법회 선거는 정상적인 의미의 선거라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웡이 오는 입법회 선거에 출마할 자격을 박탈당한다면 이는 지난해 11월 구의원 선거에 이어 두 번째 사례가 된다.

웡은 민주파 진영이 압승을 거둔 지난해 구의원 선거에 출마하려고 했으나, 선관위는 그가 기본법 지지와 정부에 대한 충성 의사가 없다면서 그의 후보 자격을 박탈했다. 이처럼 홍콩 선관위가 후보의 사상 등을 문제 삼아 후보 자격을 박탈한 사례는 2016년 이후 10여 건에 달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