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철거되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철거되던 모습. ©뉴시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가 2차 가해를 멈춰달라며 관련자들을 추가 고소한 가운데, 경찰이 수사인력을 보강해 조사에 착수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사이버수사팀 1개팀의 지원을 받아 이날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했다.

앞서 박 시장 전 비서는 지난 13일 오전 2차 가해를 멈춰달라며 관련자들을 '정보통신법상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하고, 다음날 서울청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특히 박 시장 실종 직후 온라인상에서 A씨 고소장이라는 제목으로 퍼진 글과 관련해서도 유포자 처벌을 요청했다.

앞서 박 시장이 사망직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부 네티즌들이 고소인의 신상정보를 찾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A씨의 변호인과 여성계 인사들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고소인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피해자는 지금 온 오프라인에서 2차 피해를 겪는 등 더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이 사건은 '공소권없음'으로 종결된 전망이다. 하지만 2차 가해 관련 사건은 계속 진행될 전망이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