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선다.

황인식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위해 주력할 방침이다.

황 대변인은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와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했다"며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과 시민들도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단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황 대변인은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과 심신·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주거안전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