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 목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98년차 총회장 김필수 목사(전주 인후동교회 원로) ©기성총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98년차 총회장 김필수 목사(전주 인후동교회 원로)가 13일 84세를 일기로 소천했다.

김필수 전 총회장은 교단 100주년을 준비하며 ‘자랑스런 교단, 성장하는 교단, 희망있는 교단’ 등 교단발전을 위한 3대 운동을 제시하고 개혁과 연합에 솔선수범하며 미래지향적인 교단으로 만들기 위해 앞선 행보를 펼쳤다.

김 원로목사는 서울신학대학교와 신대원을 졸업했으며 1975년부터 30년 넘게 인후동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다 명예롭게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또 서울신학대학교 이사와 총동문회장, 호남지역총회장, 전북지방회장을 역임하는 등 교단과 지역 발전에 헌신했다.

현재 빈소는 전주 삼성장례문화원 VIP실에 마련됐다. 장례는 교단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예배는 오는 15일 오전 8시 삼성장례문화원과 인후동교회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