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교회 송태근 목사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가 설교를 하고 있다.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삼일교회)가 8일 수요성경강좌에서 ‘불량한 인생’(사사기19:16~30)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송 목사는 “사람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는 사실상 상대방 보다 자기를 결정짓는 중요한 기준이 된다”며 “상대방을 어떤 태도로 대하는가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으로서 매우 존엄한 가치여야 한다. 그것이 공동체에 정신, 가치, 태도로 확산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율법에서도 나그네를 환대하라고 되어 있다”며 “나그네를 환대한다는 것은 교회론적으로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동체 된 책임은 서로에 대한 나그네로서의 배려가 훈련되고 연습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가령 공동체 안에 어떤 이에 연약함을 보게 되었다고 했을 때 우리는 정죄하고 판단하기 쉽다. 그러나 여기서 우리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으로서의 중요한 태도가 있다면 나도 얼마든지 이 공동체의 일원임과 동시에 그 연약함의 자리에 놓일 수 있다는 것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그게 공동체로서 맺어진 배려이자 태도이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가 이러한 모습을 잃어버린다면 진정한 공동체라 볼 수도 없다”며 “뒷말을 하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경외를 잃어버린 자신의 색깔이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남을 함부로 정죄하고 판단하는 것이 얼마나 쉬운가.”라며 “하지만 그것은 자신을 병들게 하는 것이며 자신의 수준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하나님의 백성들은 남의 허물을 긍휼히 여기고 자신의 아픔으로 여길 수 있어야 한다”며 “이야기 거리로 만들고 뒤에서 얘기하는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형상을 잃어버리는 것이며 자신을 망가트리는 부끄러운 일이다. 이스라엘은 그 수치를 잃어버렸고 특별히 종교지도자부터가 그랬다”고 했다.

이어 “서로의 아픔을 보지 못하고 배려, 공감하지 못하며 완전히 자신은 열외가 되는 유체이탈식 사고방식이 종교지도자들에게 많다는 것을 엿 볼 수 있다”며 “본문 26절을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무시무시한 종교의 차가움이다. 생명에 대한 존중과 하나님에 대한 자비를 잃어버린다면 사람은 이렇게 짐승보다 못한 존재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사기 19장은 설교자들도 전하기에 어려운 대목 중 하나이다”며 상대방의 허물을 덮어주지 못한 모습을 회개하고 우리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