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비타트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개선 헌정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과 독립유공자 후손인 최숙자 할머니가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해비타트

대한민국 대표 주거복지 비영리 단체인 한국해비타트(이사장 윤형주)가 지난 30일 충청남도 홍성에서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개선사업 헌정식을 가졌다.

충청남도 홍성군 홍동면에서 진행된 헌정식에는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과 김원웅 광복회 회장, 이준식 독립기념관 관장, 이동희 충남서부보훈지청장, 김석환 홍성군수 등 각계각층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독립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에 보답하고자 하는 한국해비타트와 뜻을 함께했다.

독립기념관과 KT&G, 그리고 온라인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으로 안락한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된, 최숙자 할머니는 "완전히 새집을 만들어 주셔서 고맙고 행복하다"고 말하고, “살면서 날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 할머니는 지은지 40년이 넘은 취약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면서도 더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정부 보상금의 일부를 십수 년 동안 기부하는 등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 왔던 것으로 알려져 더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은 “이번 헌정식의 주인공인 최숙자 할머니의 아버지인 독립운동가 故최중삼 애국지사는 1919년 충청남도 홍성군 금마면에서 3.1.운동을 주동한 혐의로 체포되어 징역 6개월 형을 받고 옥고를 치루셨다”고 전한 뒤, “대한민국이 이룬 모든 성공의 바탕에는 우리의 자주독립을 위해 몸 바친 많은 분들의 희생이 있었음을 잊지 않고 우리가 진 빚을 조금씩 갚아 나갈 것”이라며 한국해비타트가 계속해서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한국해비타트는 2017년부터 독립유공자 후손과 6.25 참전용사, 그리고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위한 다양한 주거환경개선 캠페인을 진행하며 우리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지원을 실행으로 옮기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