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성길 교수
민성길 명예교수

인간의 정신은 고귀하지만, 육체(몸)는 조만간 죽어 썩어질 것으로 하찮게 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현대의학은 인간의 몸을 정신만큼 중요시 한다. 즉 “몸이 건강해야 정신도 건강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 몸은 과연 내 것일까. 동양에서는 전통 유교의 영향을 받아 근대까지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라 했다. 즉 신체는 내 것이라기보다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것이기에 신체(건강)를 잘 보존해야 올바른 삶을 사는 것으로 생각했다.

기독교는 더 나아가 인간의 몸을 신성하다고 가르친다. 창세기 1장에는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중략) 하나님이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고 하시었다. 우리 몸은 성령의 전이다.

일제강점기 한국에 와서 세브란스병원에 정신과를 창설한 호주 의료선교사 찰스 맥라렌 교수는 인간의 몸(육체)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피조물로 원래 신성하며, 몸도 정신과 영처럼 등등하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연히 질병의 치유는 영혼 구원과 동등한 가치를 지닌 것으로 이해했다. 그에게는 질병을 치료하는 것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고 구원 사역에 동참하는 것이었다.

사람들은 육체의 욕망을 하찮게 보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육체의 욕구는 우리를 거룩하게 할 수도 있고, 우리를 죄에 빠트릴 수도 있는 중요한 문제이다. 육체의 영성을 고려하면 건강한 식사와 건강한 성에 의한 기쁨은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주신 축복이라 할 수 있다. 올바른 행동에 대한 보상인 것이다. 그 열매는 현재 나의 생명을 보존하는 것과 새 생명을 창조(생식)하는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하나님께서는 육체의 욕구에 대해 자제를 명하시었다. 일정한 식사에 있어서는 탐식을 금하시고, 성에 대해서는 일부일처제의 결혼 범위 내에서 성을 기뻐하라고 하시었다. 이는 당연히 현대의 의사들이 조언하는 바와 일치한다. 새로운 전염병인 코로나19도 인간의 탐식에 기인한 것이라는 말이 있다.

이런 기독교의 교훈은 ‘내 몸은 내가 권리를 갖는 자산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남들도 내 몸을 함부로 침범하면 안 되지만, 나 자신도 내 몸을 함부로 하면 안 된다. 이는 단순히 몸이 병들게 하거나 다치게 하지 말고, 술, 담배, 마약으로 몸을 더럽히는 행동을 하지 말라는 수준 이상이다. 그것은 몸으로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창조의 섭리에 동참하는 것이다.

그러나 타락한 인간은 지식과 기술이 증가하고 사회가 풍요해짐에 따라, 하나님께서 창조해 주신 자신의 몸을 자신의 ‘자산’으로, 식욕이나 성욕을 자신의 권리와 자유라고 우기기 시작하였다. 현대인들은 프리섹스, 자기결정권, 낙태할 권리, 장기 매매, 죽을 권리 등 자신의 육체에 대해 개인적 권리와 자유를 주장하고 있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몸을 함부로 다룬다. 의학적 용어로는 “몸의 남용”이다. 그 결과는 생명의 훼손이며 수명의 단축이다. 탐식은 비만으로 이끌어 수명을 단축시키고, 프리섹스는 성병들을 증가시키고 있다. 성욕의 해방은 불륜과 동성간 섹스의 증가를 가져왔고, 이로 인해 가정과 생명창조는 훼손됐다.

성 기능이 감퇴하고 임신 능력도 퇴화하고 있다.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 성해방으로 즐거움을 기대했던 현대인들은 의외로 더욱 우울해지고 불안해 지고 있으며, 자살이 증가하고, 대신 점점 더 심각하게 술과 마약에 빠져들고 있다.

100여년 전 세브란스의 맥라렌 교수는 근대 의학이 성취한 많은 질병의 치료, 특히 전염병의 정복은 오랫동안 기독인들이 ‘찾으라 그러면 얻을 것이다’라는 예수님의 명령을 수행한 결과이자 ‘기도의 직접적 응답’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현재 우리는 또다시 실패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두렵다.

우리는 우리 몸을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창조물로 소중하게 여기고 순결하게 보존해야 한다. 탐식과 성적 문란의 유혹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 내 몸이 나의 것이 아니다. 내 몸을 내 맘대로 함부로 사용하면 안 된다. ‘욕망은 죄를, 죄는 사망에 이르게 한다’는 성경의 경고는 이미 현대의학에서는 입증되어 있다. 이제 우리는 이를 지키면서 후세에게도 가르쳐야 한다. 이제 우리에게 기도가 절실해 지고 있다.

민성길(연세대 의대 명예교수)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