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전직 북 핵 수석협상가들은 북한이 미국과 한국에 대해 강경 발언을 이어가고 있지만, 심각한 군사 도발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란 것이다.

미국의소리(VOA)는 "북한이 최근 한국에 대한 군사행동을 강하게 시사한 가운데, 미국의 전직 북 핵 특사들은 북한의 도발이 상징적인 수준에 머물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5일 ‘국제위기관리그룹’이 주최한 화상세미나에서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원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도발 수위를 조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전 차관보는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바라기 때문에 군사적 또는 동적인 대응에 나설 수 없으며, 다만 미국과 한국 사이에 문제를 일으키려 할 것이라 봤다.

특히 그는 북한의 잇따른 강경 발언들을 ‘정치적 의도’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하면서, 한국을 창피주고 한미 동맹 균열을 심화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현 시점에 미국 정부는 한국과의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글린 데이비스 전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미국 선거 전후에 북한이 도발을 일으키는 것은 과거에도 그랬듯이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 핵 특사는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5개월 남은 상태에서 북한이 미국과의 핵 협상을 재개할 열의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누가 대통령이 될지 모르는 만큼 미국의 국내정치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을 것이란 이야기다.

때문에 갈루치 전 특사는 "미국도 북한을 상대로 새로운 외교적 시도를 하기 보다는 북한의 도발을 막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