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포교회
구로구 중국동포교회 쉼터에서 확진자가 나와 교회가 폐쇄됐다. ©구글뷰

서울 구로구의 중국동포교회 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8명 발생하며 관련 확진자만 총 9명으로 늘었다.

서울 구로구는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를 방문한 뒤 7일 확진판정을 받은 구로구 54번 확진자 A(64)씨가 거주하는 중국동포교회 쉼터에서 8명(구로구 57~64번)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8일 밝혔다.

신규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들은 모두 중국동포교회에 거주하고 있으며 80대 1명과 70대 4명, 60대 2명, 50대 1명 등 총 8명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A씨가 거주하는 남부순환로 1307에 위치한 중국동포교회 쉼터 거주자와 교회관계자 등 36명을 대상을 긴급 검사를 실시한 결과 8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확진자들을 격리병원으로 이송 중에 있으며, 음성판정을 받은 이들도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입소시켜 2주간 자가격리를 유지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쉼터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동포교회 신도 150여명의 명단도 확보해 전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해당 교회를 대상으로는 7일 폐쇄조치 명령을 내렸으며, 쉼터와 교회에 대한 방역소독은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또 구로구 신도림동에 거주하는 B(60·여)씨도 이날 추가 확진판정을 받아 구로구 65번 확진자가 됐다. 그는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인 구로구 53번 확진자와 접촉한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구로구 관계자는 "추가정보 등은 역학조사 후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구로구에서는 8일에만 총 9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총 6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