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구속 위기에서 벗어났다.

부산지법은 2일 강제추행 혐의로 청구된 오 전 시장의 사전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조현철 형사1단독 부장판사는 "범행장소와 시간, 내용, 피해자와의 관계 등에 비춰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구속 수사 원칙과 증거가 모두 확보되고 피의자가 범행 내용을 인정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주거가 일정하고 가족관계와 연령 등에 비춰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 제반사정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사유의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오 전 시장은 대기장소인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오후 8시 30분께 풀려나 귀가할 예정이며, 앞으로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게 된다.

부산경찰청은 "구속영장이 기각 됨에 따라 자체 회의를 통해 향후 수사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며, 오 전 시장을 상대로 강제추행 혐의 외 다른 의혹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변호인 등과 함께 부산지법 251호 법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했고, 이후 낮 12시께 경찰 호송차량을 타고 대기장소인 동래경찰서로 이동해 유치장에 입감됐다.

오 전 시장은 경찰서 건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취재진의 각종 질문에 대해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유치장에서 대기 중이던 오 전 시장은 오후에 가슴 답답함과 협압 상승 등을 호소하면서 병원치료를 요청했고, 경찰은 호송 경찰관들을 동행시켜 병원에서 간단한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외출 조치한 뒤 약 1시간 만에 오 전 시장을 경찰서 유치장에 재입감했다.

앞서 부산경찰청은 지난달 28일 오 전 시장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같은 날 검찰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 부산시장 집무실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23일 여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 부산시장직에서 사퇴했고, 이후 사퇴 29일 만인 지난달 22일 첫 경찰조사를 받았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