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큐메니컬연구원(원장 금주섭)이 포스트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에 다가오는 변화와 도전을 정치, 사회, 문화, 과학, 종교 등 다방면에서 분석하고 신학 전 분야에 적용하여 코로나 이후 기독교의 미래를 전망하는 온라인 세미나를 3차에 걸쳐 개최한다.

제1차 세미나는 '한국 기독교와 코로나'를 주제로 5월 14일 최재천 교수(이화여대)를 강사로 오후 7시~9시, 15일 신한열 수사(프랑스 떼제공동체)를 강사로 오후 4시 30분~6시, 18일 최광선 박사(덕신교회)를 강사로 오후 7시 30분~9시, 19일 김명실 교수(영남신학대학교)를 강사로 오후 7시 30분~9시에 진행된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가 가져올 변화(14일) ▲영성(15일) ▲목회(18일) ▲예배(19일)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온라인 화상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진행되는 세미나의 참가 희망자는 인터넷을 통해 사전에 예약해야 하며, 선착순 100명에 한해 등록 접수를 받는다.

한편, 오는 6월에는 '동아시아 기독교와 코로나'를 주제로 2차 세미나가, 7월에는 '세계 기독교와 코로나'를 주제로 3차 세미나가 개최될 예정이다.(문의 02-745-4333, kifestaff@gmail.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