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종교활동 지원 콜센터
©문체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예배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일부 소형교회단체들이 비대면 온라인 예배에 기술적 어려움을 호소한 데 따른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이들 교회를 도울 예정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지원 대상은 200인 이하의 중소 종교단체이며 스마트폰 기반 영상촬영과 송출에 대한 기술적 방법을 안내한다. ‘카카오 TV', '네이버 밴드 라이브’ 등 인터넷 생방송 동영상 플랫폼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서를 배포하고 전용 콜센터도 운영한다. 상담 후 필요하면 직접 방문해 지원도 가능하다. 온라인 종교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 종교단체는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누리집이나 전화(1433-1900)에 연락해 안내받을 수 있다.

필요한 데이터와 통신 환경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의 경우 종교단체별 영상송출용 이동통신 1회선에 한해 다음 달 말까지 2개월 간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

자동차 예배를 위한 주파수 송출도 3일부터 한시적으로 허용된다. 자동차 예배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현장 종교활동 수요를 함께 충족할 수 있는 예배로 주차장 공간에서 소출력 무선국을 송출해서 교인들이 이를 청취하면서 예배에 참석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소출력 무선국은 박람회나 국제영화제 등 현장 안내를 위해 제한적으로 허가했었지만 문체부는 이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자동차 예배에 대해서 한시적 허용을 했다.

정부는 자동차 예배가 진행되는 공간 내 무선국이 효율적으로 운영되도록 주파수, 출력 등 허가기준을 세워 시행한다고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비대면 종교집회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더 나아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영상회의, 원격교육과 같은 비대면 서비스가 우리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