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철 총회장(대구중앙침례교회)
윤재철 총회장(대구중앙침례교회) ©기침 영상 캡쳐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윤재철 총회장, 이하 기침)가 지난 25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성명을 발표했다.

기침은 “한국 침례교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사회적 격리를 통해 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정부 정책을 따라 교회 안에서 진행되던 소그룹 모임들은 취소하고, 온라인 또는 여러 인터넷과 영상등의 방법으로 전환해서 모임들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어 “교회의 모든 시설과 예배당을 수시로 방역 및 소독하고, 더 나아가 교회 주변의 상가들과 열악한 가정들의 방역을 자비량으로 행하는 등 교회가 바이러스의 진원지가 아닌 지역 사회의 백신이 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의 지침에 협조했지만, 정부를 대표하는 국무총리와 일부 지자체 대표들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한다는 이유로 교회폐쇄, 예배금지, 구상권 청구와 같은 강경한 발언으로 교회가 마치 정부의 시책을 역행하거나 지역을 위협하는 온상처럼 표현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또 “정부는 교회와 지역사회 그리고 국민들에게 반기독교 정서를 만들어 가는 것 같은 성명과 정책을 집행함에 있어 전국 3,300여 침례교회의 교단을 대표하는 책임자로서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정부는 감염병 예방 차원이라는 발표에서 교회의 종교적 행위와 근본까지 언급하여 지적하는 것은 환경적 차원의 문제 해결을 위한 행정조치가 아닌 종교적 차원의 조치들을 취하는 행위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엄중한 경고와 함께 교단의 모든 교회들과 동역자들께 좀 더 이해를 구하고 협력을 요청한다”고 부연했다.

더불어 “디엘 무디의 말처럼 ‘용기를 내세요, 우리가 오늘은 광야를 걷고 있지만, 내일은 약속의 땅에서 걸을 것입니다.’ 앞으로 침례교회는 어려운 현실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부와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예방과 종식을 위해 함께 기도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침 #기독교한국침례회 #성명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