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산시 동래구 장전동 온천교회 확진자 중 10명 이상이 신천지 유관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지만 온천교회 집단 감염과 신천지와의 연관 여부에 대한 명확한 결론은 도출되지 못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26일 코로나19 일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온천교회 확진자 중 10명 이상이 금정구 장전동에 있는 신천지 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시 보건당국은 온천교회 신도 확진자 34명 중 32명에 대한 위치정보를 분석한 결과 신천지 관련 장소 주변 방문 외 특이사항은 없었으며 10명이 신천지 관련 장소 방문자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온천교회 신도 확진환자 34명 중 관련 정보 수집이 가능한 32명을 대상으로 위치정보 조회와 DUR 조회를 의뢰했다. 그 결과 10명 이상의 환자가 신천지 관련 장소 방문자로 추정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들이 신천지 관련 장소 주변을 방문했을 뿐 그 외에는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건강정책과 안병선 과장은 "역학조사 결과 온천교회 최초 증상 발생자는 A환자로 의무기록 확인 결과 2월 6일 최초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드러났으며 최초 감염원은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A환자의 구체적인 신상정보는 공개할 수 없지만 최초 발생 보고된 환자는 아니며 신천지와 의심스러운 동선이 있다"고 부연했다.

시 관계자는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한 위치추적 조사를 실시해 먼저 발생한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을 추적했다"며 "위치추적 조사에서는 신천지 관련시설 인근의 동선이 확인됐지만 오차 범위(100~500m)로 특정시설을 지정할 수 없고 본인이 진술하지 않으면 확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천지 측은 자신들이 온천교회 집단 감염과 연관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신천지 부산 관계자는 "부산시가 신천지 시설 인근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한 온천교회 10여명은 신천지 교인 명단에 없으며 그들도 역학조사에서 신천지와 자신들은 무관하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또, "신천지 시설이 폐쇄되었기 때문에 2월 16일 이후 시설을 방문한 교인은 전혀 없다"며 "동선 GPS 추적 결과만으로 온천교회 감염과 신천지를 연관 짓는 것은 무리"라고 주장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