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이 중국 기독교인 리 바이광(Li Baiguang) 변호사 순교 2주기를 기념하여 새 추모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리 변호사가 생전 중국 정부의 억압으로 고통 당하는 주민을 변호하기 위해 며칠 동안 버스를 타고 시골길을 다니면서 이사야서 35장을 노랫말로 곡을 지어 부르던 목소리가 담겨있다.

국제적으로 유명한 인권변호사였던 리 변호사는 2018년 2월 26일 49세의 나이에 의문사했다. 중국 당국은 간질환이 사망 원인이라고 주장했지만, 그를 만났던 주변 사람들은 그가 사망 직전에도 매우 건강해 보였다고 증언했다. 당시 중국 정부는 국제 사회의 부검 요청을 거부한 후 리 변호사의 시신을 재빨리 화장했다.

한국 VOM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리바이광 변호사에 대해 "중국에 있는 한국 VOM의 동역자에 따르면, 2017년 10월 리 바이광 변호사는 정부에 농토를 빼앗긴 농민들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저장성에서 납치되어 구타를 당하고 살해 위협을 받았다"라며 "리 변호사는 특히 한국 VOM의 북한 사역동역자였으며, 2016년 4월 중국 장백에서 순교한 조선족 한충렬(Han Chung Ryeol) 목사의 가족을 변호했다. 중국 가정교회 기독교인들과 북한 지하교인들 양쪽 모두를 위해 고난받은 매우 특별한 분"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구이저우성 농민들과 함께 한 리 바이광 변호사(맨 왼쪽). ©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는 또 "사람들은 보통 리 변호사를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이나 정치 지도자들과 찍은 사진으로 기억하지만, 사실 그는 가난하고 핍박받는 이들을 사랑했다"며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며칠씩 버스를 타고 오지를 찾아갔는데, 버스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기 때문에 노래를 부르면서 하나님 말씀을 암송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노래는 실제로 변호사님이 부른 많은 노래 중 하나이고, 리 바이광 변호사의 사진들과 함께 영상으로 제작했다"며 "세상의 무시와 핍박을 당한 기독교인들을 사랑하고 보살핀 그를 기억하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