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미상,  참 포도나무이신 예수 그리스도, 동방정교회 이콘, 16세기. 비잔틴기독박물관, 아테네, 그리스Anonymous. Eastern Orthodox icon of Jesus Christ as the True Vine.16th century. 35 × 39 cm, Byzantine &Christian Museum, Athens, Greece.From Wikimedia Commons
작가미상, 참 포도나무이신 예수 그리스도, 동방정교회 이콘, 16세기. 비잔틴기독박물관, 아테네, 그리스 Anonymous. Eastern Orthodox icon of Jesus Christ as the True Vine.16th century. 35 × 39 cm, Byzantine &Christian Museum, Athens, Greece.From Wikimedia Commons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못 박혀 죽기 전 제자들에게 고별 설교를 하였다. 그 중 하나가 포도나무 비유이다.

"나는 참 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농부라. 무릇 내게 붙어있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가지는 아버지께서 그것을 제거해 버리시고, 무릇 열매를 맺는 가지는 더 열매를 맺게 하려 하여 그것을 깨끗하게 하시느니라."(요한복음15:1)

예수님은 참 포도나무요, 우리는 가지이다. 하나님 아버지는 농부라고 하였다. 어떤 가지가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것은 그 가지가 줄기에 긴밀하게 밀착되어 있지 않다는 증거이다. 그런 쓸모없는 가지는 잘라 버리는 게 좋다. 반면에 열매를 많이 맺어 생명이 있다고 증명된 나무는 주인의 더 큰 보살핌을 받는다.

동방교회의 이콘 중에는 <참 포도나무인 예수 그리스도>가 있다.

포도나무 상단 중앙에 예수님이 좌정하셨다. 머리 주위에는 포도가지가 후광처럼 둘러 있으며 무릎에 성경을 놓고 손은 들어 강복하고 계신다. 그리스도 좌우에는 열 두 제자가 포도가지 위에 밀착해 앉아 그리스도가 내리는 생명의 말씀을 듣고 영양을 받고 있다. 여기의 열 두 제자는 세상에 사는 모든 그리스도인을 상징한다.

헤라르트 다비트, <이집트로 피난 가는 길의 성가족의 휴식>, 1510년경.41.9 × 42.2 cm, 국립미술관, 워싱턴  Gerard David, The Rest on The Flight into Egypt, circa 1510. 41.9 × 42.2 cm , National Gallery of Art,
헤라르트 다비트, <이집트로 피난 가는 길의 성가족의 휴식>, 1510년경.41.9 × 42.2 cm, 국립미술관, 워싱턴 Gerard David, The Rest on The Flight into Egypt, circa 1510. 41.9 × 42.2 cm , National Gallery of Art,

플랑드르 화가인 헤라르트 다비트의 <이집트로 피난 가는 길의 성가족의 휴식>은 이집트로 피난가는 성가족이 긴 여행길에서 중간에 휴식을 위해 바위에 앉아 쉬고 있다. 아기 예수가 탄생 하였을 때에 유대의 헤롯왕이 유대인의 왕이 될 아기가 태어낫다는 소문이 두려워서 베들레헴 인근의 두 살 이하 사내아이를 살해할 것을 명령하였다. 요셉은 천사의 현몽에 따라 산모인 마리아와 아기 예수를 나귀에 태워 이집트로 피난을 가게 된다.

먼 길에 시장하고 갈증을 느낄 아기에게 아빠 요셉은 막대를 들고 과실을 찾고 있지만 야자나무 가지가 너무 높아 애를 먹고 있다. 이 때 엄마는 어디서 찾았는지 초록색 포도송이를 따서 아기에게 주고 먹이고 있다. 포도를 먹는 아기는 상큼한 포도즙이 흐르지만 달콤하지는 않다는 표정이다. 마돈나가 아기에게 준 포도는 예수님이 십자가 고난을 앞두고 제자들과 가진 마지막 만찬에서 사용된 포도주를 상징한다.

“너희가 다 이 잔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마태복음 26장27-28절)”

기독교의 성만찬(Eucharist)은 십자가에서 희생되신 예수님을 기념하기 위해 떡과 잔을 나누는 교회예식이다. 피난길에 아기 예수가 들고 있는 포도는 성만찬 예식을 미리 보여 준다 하겠다.

마돈나의 의복은 중세 성서화의 전통적 상징인 붉은 색과 푸른색의 외투를 입고 있다. 성모와 아기 예수의 머리에는 후광이 빛나고 있다. 옆에는 여행용구를 담은 버들가지로 만든 작은 바구니가 보인다.

[좀 더 깊이 알기]

1. 성경의 포도나무 비유는 포도밭이 보이는 목가적인 장면으로 보인다. 그러나 주님께서 이 말씀을 하실 때는 십자가를 지시기 직전으로 긴박한 상황이다. 요한복음 13장부터 16장까지를 고별강화(Farewell discourses)라고 한다. 제자들과 작별하시기 전 주신 이별설교이다. 유언처럼 들려준 이야기에 그리스 정교회의 이콘을 함께 감상하면 그 뜻의 깊이가 느껴진다.

2.이집트로 피난 가는 이야기는 성경에는 자세한 설명이 없지만 초기 교부들과 중세 신학자들이 상세한 신학이론과 전설을 만들었다. 유명한 기적이야기로는 아기 예수가 지나가는 길가에 세워진 이집트의 많은 우상들이 무너지고 식량이 없을 때에 포도를 찾았다는 이야기도 있다.

강정훈 교수
▲강정훈 교수

◈강정훈 교수는 연세대와 서울대 행정대학원 그리고 성균관대학원(행정학박사)을 졸업하고 제7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뉴욕총영사관 영사 및 조달청장(1997~1999)으로 봉직했다. (사)세계기업경영개발원 회장 및 성균관대행정대학원 겸임교수, 신성대학교 초빙교수(2003~2016)를 지냈다.

성서화 전시화(1993), 영천 강정훈-선교사 저서 및 한국학 기증문고 특별전(숭실대, 2012)을 개최했고, 지난 2011년에는 35년여간 모은 중세의 성서화 자료와 한국학 및 한국 근대 초기 해외선교사의 저서 중 한국학 및 한국 근대 초기 해외선교사 저서 및 자료 675점을 숭실대 학국기독교박물관에 기증하기도 했다.

미암교회(예장) 원로장로이며, 1994년에는 기독교잡지 '새가정'에 1년 2개월간 성서화를 소개하는 글을 연재한 후 현재도 서울 성서화 라이브러리(http://blog.naver.com/yanghwajin)를 운영하며 성서화를 쉽고 폭넓게 전파하기 위해 꾸준히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천년의 신비 성서화"(바로가기) "이천년의 침묵 성서화"(바로가기) 등이 있다. [email protected]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정훈교수 #강정훈칼럼 #성서화칼럼 #성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