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김훈 장로(전 한국기독공보 편집국장, 한국교회연합 기획홍보실장)의 빙부 안병우 성도가 지난 5월 28일 88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30일 강동경희대병원에서 발인해 경기도 광주 가족납골당에 안장됐다.

6.25한국전쟁 당시 해병대로 참전해 무공을 세운 고 안병우 성도는 그 공적으로 을지무공훈장을 받았으며, 오는 11월 충북 괴산 국립호국원이 완공되면 이장해 국가유공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허정숙 권사와 장녀 안숙환 권사 등 5녀가 있으며, 김훈 장로가 맏사위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훈장로 #한국교회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