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환 목사를 소개하는 김하나 목사
▲김하나(왼쪽) 목사와 아버지 김삼환 목사. © 기독일보DB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와 김하나 목사 부자의 목회세습과 관련된 총회 재판이 다시금 열릴 예정이다.

예장통합 총회재판국(재판국장 강흥구 목사)은 지난 4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수원 목사, 이하 비대위)가 제기한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무효 소송에 관한 재심'을 결국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한편 총회재판국이 재심을 결정한 사유에 대해 재판국장 강흥구 목사는 "총회 헌법 124조 6항과 7항, 8항에 의해 결정했다"고 밝히고, 지난 2018년 103회 총회 총대들의 의견 역시 존중해 재심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명성교회 #김하나목사 #김삼환목사 #예장통합 #목회세습 #부자세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