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wiki

[기독일보=정치] 미국 국방부는 30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 미군이 배치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이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보고되지 않은 데 대해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은 배치 과정을 통틀어 투명한 절차를 거쳤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사드의 배치와 관련해 한국 정부와 계속 매우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배치 과정 내내 한 모든 조치가 매우 투명했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RFA) 방송이 전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사드는 현재 초기 요격능력만 보유하고 있지만 요격 중복성을 부여하도록 할 부가요격능력이 있다"면서 "우리는 이를 추진하고자 한국 정부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드 프로그램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도 4기의 발사대가 추가로 국내에 반입됐다는 사실이 새 정부에 보고되지 않았다며 보고 누락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드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