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청와대 전경 ©청와대

[기독일보=정치] 새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조직 개편이 11일 단행됐다.

이에 따라 4실 8수석 2보좌관 체제로, 장관급의 정책실장을 부활시켜, 그 아래 일자리 창출을 챙길 일자리 수석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번 청와대 개편의 핵심은 비서실과 별도의 정책실이 부활된 것으로, 이는 노무현, 이명박 정부 때 운영됐던 정책실장을 복원해 대통령 정책 보좌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에 따라 '3실 10수석'으로 돼 있는 현 청와대 조직은, '4실, 8수석, 2보좌관' 체제로 바뀐다.

비서실장 직속으로는 정무·민정·사회혁신·국민소통·인사수석이, 정책실장 아래 일자리·경제·사회수석과 경제·과학기술보좌관이 설치된다.

정책 과제별로 청와대 조직 구성을 바꿨다는 건데, 국정과제 1순위로 내걸었던 일자리 문제를 담당할 '일자리 수석'과, 소통과 통합, 혁신이라는 대통령 철학을 이행할 '사회혁신 수석'이 눈에 띈다.

또 경제보좌관과 과학기술보좌관을 신설해 경제 위기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윤영찬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청와대를 개별부처 대응에서 벗어나 정책어젠다 중심으로 개편할 것"이라며 "정부 부처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한편으로 국정 핵심어젠다에 대한 추진동력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안보실장이 남북관계, 외교현안 등 안보 이슈를 통합관리하도록 하고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설치하는 등 국가안보실의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이는 급박한 외교와 안보 상황을 감안한 포석이다.

청와대는 이번 개편으로 대통령을 더욱 확고히 보좌하고, 국민 소통과 미래 준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와대 #직제개편 #정책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