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해 미국 CBS방송과 인터뷰를 하는 모습. ©美 CBS방송 영상캡처

[기독일보=국제] 오는 6∼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미중정상회담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 정권을 압박하지 않으면 북한의 핵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미국이 독자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발간된 영국 경제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과의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첫 회동에서 북한 핵 프로그램의 점증하는 위협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북한에 커다란 영향력을 갖고 있고 북한과 관련해 미국을 도울지 말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그렇게 한다면 중국에 좋을 것이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누구에게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중국의 도움 없이 북한을 다루는 것이 전적으로 가능하다"고 밝혔고 그 말이 북한과 일대일로 맞붙겠다는 뜻인지를 묻는 질문에도 "더 말할 필요 없이 완전히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캐슬린 맥팔런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은 FT와 별도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가하는 위협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맥팔런드 부보좌관은 "북한이 트럼프 행정부 1기가 끝날 무렵 핵미사일로 미국을 타격할 능력을 갖게 될 실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도널드트럼프 #미중정상회담 #북핵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