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기독일보=성도·신앙] 익산 할랄단지 조성 등 할랄산업 육성을 선도해온 농식품부가 이번엔 "한국 농식품으로 16억 무슬림 본격 공략할 것"이라며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 이동필)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재수)를 통해 농식품 수출의 블루오션인 중동시장 수출 확대를 위하여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UAE 두바이에서 개최되는「2016 두바이식품박람회(Gulfood 2016)」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중동은 물론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를 잇는 대륙간 허브도시로 무역의 중심지인 두바이에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독일 쾰른식품박람회(ANUGA) 다음으로 큰 규모로 중동시장 최대의 B2B 식품박람회로서 120여개국, 4,800여 업체가 참가하고 9만여명의 바이어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어 한국 농식품의 중동시장 진출의 좋은 기회로 평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국내기업 41개업체가 52개부스로 통합한국관을 마련하여 유자차, 단감, 팽이버섯과 건강식품인 홍삼, 흑마늘 및 스낵류, 차류 등 식품 전반에 걸쳐 참가한다.

또한, 한식요리 시연시식 및 시청각 컨텐츠를 활용하여 홍보하고 바이어 원스톱 관람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참가업체 출품제품을 일괄 전시하여 현지 바이어의 관심을 유도 및 관람 편의를 제공한다.

특히, 작년부터 정부가 역량을 집중하여 UAE 할랄인증을 획득한 6개 업체의 제품을 전시하고 특별식문화 홍보관을 통해 할랄인증 받은 진주원예농협 한국배 시식과 고급 한식 요리시연 및 시식행사로 한국의 음식과 문화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농식품부 전한영 수출진흥과장은 "한국식품의 고품질을 앞세워 프리미엄 소비자 대상으로 중동시장을 공략한다"며, "지난달 27일 선적한 할랄인증 한국배 7톤이 현지매장에서 소비자에게 인지도 및 관심이 있기를 기대해보며 이번 박람회가 중동 할랄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