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
세종사이버대학교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이희열 교수(앞줄 왼쪽 첫 번째)와 말레이시아 이슬람 과학 대학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세종사이버대학교.

[기독일보=성도·신앙] 정부·지자체를 중심으로 익산 할랄단지 등 이슬람권을 겨냥한 할랄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국내 대학에서 할랄 전문가 양성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세종사이버대학교(총장 김문현)는 말레이시아 이슬람 과학 대학교(USIM, Universiti Sains Islam Malaysia)와 두 대학 캠퍼스 및 부설 연구소 간의 업무협약을 위한 의향서를 서로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세종사이버대학교는 교환 학생 및 공동 연구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며 학교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체결식은 말레이시아 이슬람 과학 대학교에서 진행됐으며, 세종사이버대학교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이희열 교수가 직접 참가했다.

세종사이버대학교의 부설 연구기관인 한국할랄연구소의 소장이자 국내 할랄 연구분야 최고의 권위자로 손꼽히는 이희열 교수는 거대한 세계 식품 시장 중 하나인 할랄 식품에 대해 높아지는 국내의 관심을 소개하며 할랄 전문가 양성을 위한 상호협력에 뜻을 모았다.

이로써 세종사이버대학교는 말레이시아 이슬람 과학 대학교 및 부설 연구소인 IHRAM(Institute of Halal Research and Management)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할랄 산업 연구 및 교육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 관계를 발전시킬 예정이다.

한편, 말레이시아 이슬람 과학 대학교는 주정부가 이슬람의 과학적 접근 및 연구를 위해 설립한 대학으로 이슬람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정보보안 및 나노테크놀로지 등 첨단과학 분야에서도 활발한 연구를 진행해 오고 있어, 향후 세종사이버대학교 정보보호학과와도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학교 측은 예상하고 있다.

세종사이버대학교 이희열 교수는 "최근 할랄 식품은 무슬림 소비자 뿐만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인증 과정이 까다롭다고 알려져 깨끗하고 안전한 식품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본교 부설 한국할랄연구소의 국제적 협력 관계 확장은 물론, 다양한 연구 협력을 통해 유용한 협력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