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이 치솟으면서 전세난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과 달리, 물가를 감안한 실질 집값은 크게 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을 기준으로 올해 1분기 한국의 실질 집값 상승률(물가상승분 제외)은 1.5%로 일본(1.6%)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1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지난 1분기에 한국의 실질 주택가격지수는 지난 2010년을 100으로 했을 때 101.5로 올랐고, 명목 가격지수는 111로 상승했다.

BIS가 조사한 53개국 가운데 한국의 집값 상승률은 실질 기준으로는 27위, 명목기준으로는 29위를 나타냈다.

실질지수로 볼 때 주요국 중에서는 홍콩(155.9)과 말레이시아(134.6), 스웨덴(124.6), 뉴질랜드(121.1) 등의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다.

한국의 집값은 5년간 기준으로는 별로 안 올랐지만 지난 1분기에는 작년 동기대비 1.6% 올랐다.

명목 집값은 작년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각각 1.8%, 2.1%, 2.2%, 3.0% 상승했다.

한국의 집값이 오른 것은 정부가 부동산경기 활성화대책을 적극 추진한데다 경기 전체가 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외국의 경우 경기상황 등에 따라 등락이 엇갈렸다.

BIS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지난 1년간의 실질 집값 상승률은 일부 선진국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대부분 국가의 2분기 통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호주와 캐나다, 뉴질랜드, 미국 등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 올랐고, 스웨덴과 영국은 10% 상승했다.

그러나 위기 상황에 몰리고 있는 나라들은 집값이 떨어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중국과 러시아의 주택값은 5%, 10% 하락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집값상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