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20일 북한군이 오후 3시 52분과 4시 12분에 2차례 걸쳐 화력 도발을 감행해 우리군도 대응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후 3시52분께 대북확성기 방송중단을 요구하며 로켓포로 추정되는 포탄 1발을 경기도 연천군 중면으로 발사했다. 이어 오후 4시12분에 추가 사격을 가했다.

이에 우리 군은 오후 5시8분부터 로켓포 발사 원점 지역을 향해 155㎜ K-9 자주포로 수십여발을 대응사격했다.

군 당국은 오후 3시 52분 첫 화력도발 때는 14.5㎜ 고사포를 1발 발사했고, 오후 4시 15분 2차 도발 때는 직사화기 76.2㎜ 수 발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은 오후 5시께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보낸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명의의 전통문에서 "오늘 오후 5시부터 48시간 내에 대북 심리전방송을 중지하고 모든 수단을 전면 철거하라.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을 개시하겠다"고 위협했다.

전하규 합참 공보실장(대령)은 "우리 군은 즉각 경계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격상하고,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추가 도발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만반의 태세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사격 #북한도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