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을 강타한 태풍 '사우델로르'(Soudelor)가 다시 중국 동부연안으로 상륙했다.

대만 중앙재해대책본부는 9일 오전 7시(현지시간) 현재 12명 사망, 5명 실종, 185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란(宜蘭)현에서는 바닷가에서 놀던 쌍둥이 딸 모녀가 파도에 휩쓸려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또 고속도로에서 쓰러진 가로수를 치우던 소방관이 차에 치어 숨지기도 했다.

강한 비바람으로 8일 대만 전역에서 400여만 가구의 전력이 끊기고 8만 가구는 상수도 공급마저 중단되는 등 대만 건국 이래 최악의 정전사태를 빚었다. 대만 전력공사는 이날 3천500명의 인력을 긴급 투입해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태풍 사우델로르는 대만 전역에 500∼800㎜의 비를 뿌렸는데 동부지역인 이란현 내륙의 산악지역에는 1천㎜가 넘는 폭우가 내려 산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이란 현의 타이핑(太平)산 일대에는 1천314㎜가 내려 최고 강우량을 기록했다.

대만을 통과한 태풍은 8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중국 푸젠(福建)성 방면으로 상륙해 시속 20㎞의 속도로 서북진하고 있는 중이다.

초당 53m의 강풍과 함께 중국 대륙으로 넘어온 태풍 사우델로르는 푸젠성을 비롯해 9개 성·시를 영향권에 두고 적지 않은 피해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푸젠성 당국은 해안가 주민 16만 3천 명을 내륙 안전지대로 대피시키고 3만 2천 척의 선박을 귀항시켰다. 현재 7천 명의 군인과 경찰이 대기 중이다.

하지만, 태풍은 상륙과 함께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9일 밤 장시(江西)성으로 넘어가 강도가 약해지면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예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태풍 #사우델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