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셋 중 한 명은 이주민 유입이 너무 많아 부담된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6일(현지시간) 한국인 약 500명 등 24개국 1만7천533명을 조사한 결과 한국인 셋 중 한 명 꼴인 33%가 국내에 이주민이 너무 많다고 느끼고 있었고 31%는 이주민 때문에 공공행정에 부담이 크다고 답했다. 조사대상 24개국의 평균은 50%였다.

특히 한국인 62%는 지난 5년간 이주민 유입이 늘었다고 느끼고 있으며, 25%는 이주민 유입으로 생활방식이 원치 않는 방향으로 바뀐다, 32%는 이주민 때문에 구직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에비해 이민자들이 한국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경제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각각 19%와 23%에 그쳤다.

조사대상국 전체로 봤을 때는 응답자의 50%가 이민자가 너무 많이 유입되고 부담이 된다고 답했다.

시리아 내전으로 난민 유입이 급증한 터키인들의 불만이 가장 컸다. 터키 국민 92%가 난민이 너무 많다고 답했고 이탈리아(71%), 러시아(69%) 남아프리카공화국(62%) 순이었다.

이민자들이 공공행정에 부담을 주느냐는 질문에서는 터키(81%), 영국(68%) 이탈리아(67%), 이스라엘(62%) 등에서 '그렇다'는 응답비율이 높았다.

이민자들 때문에 생활양식이 원치 않는 쪽으로 바뀌었느냐는 질문에서도 터키(84%)와 이탈리아, 러시아, 벨기에, 프랑스 등의 불만이 높았다.

이민자 유입이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응답은 전체적으로는 21%였다. 사우디아라비아(52%)와 인도(49%), 캐나다(37%) 등지에서 비교적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조사는 6월 19일부터 7월 3일까지 온라인에서 진행됐다. 한국과 아르헨티나, 벨기에, 헝가리, 인도 등에서는 500명, 호주, 프랑스, 독일, 영국, 일본, 스페인, 미국 등에서는 1천 명 정도가 참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불법이민자 #이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