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우리나라 청년 인구 가운데 교육·훈련을 받지 않으면서 구직 의욕마저 없는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3개국 가운데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OECD 자료를 보면 지난 2013년 기준으로 15세에서 29세까지 한국의 청년층 가운데 일할 의지가 없고 교육이나 훈련도 받지도 않는 이른바 '구직 단념자' 비중은 15.6%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구직 단념자 비중은 OECD 회원국 평균인 8.2%보다 7.4%포인트나 높다.

한국보다 구직 단념자 비중이 높은 나라는 터키(24.9%)와 멕시코(18.5%) 뿐이다.

이탈리아(14.4%), 헝가리(11.3%), 미국(10.8%), 이스라엘(10.0%)은 한국보다 낮은 4~7위다.

아일랜드(9.3%), 호주(9.0%), 뉴질랜드(9.0%), 영국(8.7%), 프랑스(6.8%), 독일(5.6%) 등도 한국보다 구직 단념자 비율이 낮았다.

룩셈부르크가 2.6%로 33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대부분의 회원국에서 구직 단념자의 비중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크게 높아졌다.

한국에서도 불황에 고용 문턱이 점점 높아지면서 '질 나쁜 일자리'가 늘어나 젊은 층의 구직 의욕도 꺾이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초 니트족의 취업 경험을 분석한 결과, 상당수가 질 나쁜 일자리에서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경험이 있어도 1년 이하 계약직(24.6%)이나 일시근로(18.0%) 등을 겪은 비중이 일반 청년 취업자(18.3%·10.8%)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구직 단념자의 42%는 취업을 해본 적이 전혀 없었다.

미취업기간이 1년 이상인 장기 구직 단념자는 42.9%에 이르렀다.

OECD는 "한국은 비정규직 근로자 비중이 높고 구직 단념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며 "청년 실업률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2012년 말 이후 점차 증가 추세에 있는 점도 한국 노동시장이 직면한 도전 과제"라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