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회장
신격호 회장 ©롯데그룹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일본 롯데홀딩스가 28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어 신격호 대표이사 회장을 전격 해임했다.

이에 따라 신 총괄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의 명예회장으로 남게됐다.

신 총괄회장은 27일 일본에 도착해 차남인 신동빈 대표이사 부회장 등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해임했다.

94살의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한 신 총괄회장의 일본행은 장남인 신동주 전 부회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총괄회장은 전날인 27일, 친족 5명과 함께 전세기 편으로 일본으로 건너갔다. 그의 일본행은 집무실이 있는 롯데호텔을 비롯해 한국 롯데그룹이 전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비밀리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동인 롯데자이언츠 구단주 직무대행도 신 총괄회장을 일본으로 데려간 5명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2세 후계구도에서 밀려난 신 전 부회장이 창업주이자 아버지인 신 총괄회장을 앞세워 사실상의 '쿠데타'를 시도했으나 제대로 뜻을 이루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이사 6명은 신 총괄회장의 결정이 이사회를 거치지 않은 불법적인 결정이라고 규정하고, 이사회를 열어 신 총괄회장을 해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롯데그룹 후계구도에서 밀린 신 전 부회장이 동생인 신 회장을 밀어내기위해 반격을 시도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번 사태로 신 총괄회장은 롯데그룹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됐고, 롯데그룹은 차남인 신 회장의 2세 경영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은 "신 총괄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명예회장으로 추대됐고, 신 회장은 한국과 일본의 롯데그룹을 대표해 새로운 성장을 도모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 신 총괄회장은 이날 밤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상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격호 #신동빈 #형제의난 #신동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