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뛰기 시작한 전세가격이 76개월 연속 오른 결과 수도권 아파트의 평균 전세가격이 3.3㎡당 평균 1천만원을 넘어선 가운데, 이 기간 전국의 상승률은 60%가 넘었다.

27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전용면적 기준)을 보면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의 ㎡당 평균 전세가격은 308만2천원으로 조사됐다. 이를 3.3㎡(1평) 기준으로 환산하면 1천 17만원인 셈이다.

시도별 ㎡당 평균은 서울 420만원(3.3㎡당 1천386만원), 경기 260만7천원(860만원), 대구 229만6천원(758만원), 울산 199만5천원(658만원), 부산 197만7천원(652만원), 인천 196만8천원(649만원) 순으로 비쌌다. 대구는 2013년 말까지만 해도 울산은 물론 부산보다 쌌지만 가파른 상승세를 타며 지난해부터 경기에 이어 3위로 올라섰다.

시군구 단위로는 서울 강남구 675만원(2천228만원), 서초구 652만7천원(2천154만원), 송파구 493만8천원(1천630만원), 용산구 492만4천원(1천625만원), 광진구 477만7천원(1천576만원), 경기 과천시 457만9천원(1천511만원), 성남시 분당구 457만3천원(1천509만원) 순이었다. 수도권 밖에서는 대구 수성구가 286만5천원(945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전국의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전월 대비로 2009년 3월부터 지난달까지 76개월째 상승했다. 연도별로는 2009년 4.55%, 2010년 8.85%에 이어 2011년 16.21%로 급등하며 정점을 찍었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각각 4.29%, 7.15%, 4.36% 상승한 데 이어 올해는 지난달까지 3.07% 올랐다. 세계 금융위기 이후 전세가격이 상승세를 시작하기 직전(2009년 2월) 시점과 비교한 전국 아파트의 전세가격 오름폭은 지난달까지 61.30%였다.

같은 기간 광역시도별로는 대구(79.13%)가 가장 많이 올랐고 충북(69.22%), 충남(67.36%), 경기(64.90%), 서울(63.64%)은 전국 평균치를 웃돌았다. 수도권 평균은 61.58%였다. 반면에 인천(41.64%)과 전북(43.28%)은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작은 편이었다. 시군구 이하 단위에서는 대구 달서구(101.36%)가 유일하게 100% 넘게 올랐다. 대구 달성군(93.83%), 경기 하남시(93.56%), 경기 용인시 수지구(90.62%), 수원 영통구(89.91%), 충북 청원군(89.41%), 경기 화성시(89.02%)도 90% 안팎 상승했다. 서울에서는 송파구(85.86%)와 서초구(82.43%), 광진구(75.24%)가 많이 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파트시세 #아파트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