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책이나 명강의에서 얻을 수 없었던 말을아주 평범한 어른에게서 얻을 때가 있어.얼마 전에 말이야.어느 장로님이 소천하셨다는 소식을 듣고서둘러 찾아간 장례식장에서한 권사님이 음식을 차려 주며 말씀하셨어."잘 왔어요. 살다 보면 세상에는 남의 일이라는 게없어요."

                                                                                                                                                                              136~137 페이지 '요즘 유명한 어른들을 만나러 다녀요'에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