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은 올해 10월부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시범적으로 기저귀값과 분유값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저소득층 가구에 기저귀값·분유값을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50억원을 투입해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복지부는 육아정책연구소에 맡긴 연구용역결과가 나오는 대로 구체적 지원대상과 규모, 조건 등을 마련해 시범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지원방법은 "저소득층 영유아에게 생후 1년까지 기저귀값을 국민행복카드를 이용한 바우처 형태로 지원하고, 분유값은 모유 수유를 할 수 없는 저소득층 산모에게 제한적으로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는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저소득층 기저귀값·분유값 지원사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분유값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