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김병호)은 서민을 위한 중금리 신용대출인 '하나 이지세이브론'을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하나 이지세이브론은 신용등급과 소득이 낮은 서민이라도 신용등급에 따라 연 6~10%대로 이자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출시된 중금리 신용대출이다. 기존의 제2금융권 고금리대출 대환자금 또는 긴급 생활자금을 모바일 및 인터넷을 통해 쉽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고,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만기전 자유롭게 상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나 이지세이브론은 3개월 이상 급여 또는 사업소득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대출한도는 다른 금융기관에 신용대출이 있더라도 연소득의 30% 범위내 최대 2000만원까지 가능하다.

하나 이지세이브론은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하나은행의 스마트폰뱅킹 앱인 하나N뱅크 또는 하나은행 인터넷뱅킹(www.hanabank.com)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소득 및 재직 증명서류는 하나은행 콜센터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대출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연 6~10%대로 적용되며, 모바일 또는 인터넷으로 신청시 연 0.2% 우대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하나 이지세이브론'은 서민 고객들께서도 은행의 신용대출을 편리하고 부담없이 이용하실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며 "앞으로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 등 서민금융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하나은행 #하나이지세이브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