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 퍼레이드' 모습. 지나친 노출과 선정적 퍼포먼스들. 성소수자의 권리와 지나친 노출과의 관계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이동윤 기자

[기독일보]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오는 28일 서울광장 퀴어축제 퍼레이드 자제 요청을 했지만,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예정대로 행사를 강행하겠다고 밝혀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19일 서울시 총무과는 6월 말까지 서울광장을 사용하는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와 국가보훈처, 중계본동주택개발사업 주민대표회의 등 4개 기관에 "광장 사용을 자제해 달라"고 공문을 보냈다. 대규모 인원 참여 행사를 열 경우 메르스 감염 확산이 우려되니 연기 혹은 취소를 해달라는 협조 요청이다.

그러나 서울시가 보낸 자제요청 공문은 강제 사항이 아닌 협조 권고 정도로, 이에 대해 퀴어문화축제조직위 측은 행사를 그냥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현재 6월 한달 동안 서울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행사는 모두 22건으로, 이 중 6건이 실시됐고 3건이 실시 예정이며 취소된 건은 모두 13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광장 #서울시 #퀴어축제 #퍼레이드 #퀴어문화축제 #동성애 #동성애축제 #동성애퍼레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