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이 응급실 감염예방을 위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환자를 별도로 진료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보건복지부는 총 535개 응급실 중 237개 기관(44.3%)에 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선별진료소는 응급실 외부 또는 의료기관 내 별도로 분리된 진료시설로, 메르스 의심증상자가 응급실 출입 이전에 진료를 받도록 하는 공간이다.

폐렴, 발열, 기침 등 등 메르스 의심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메르스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이용해야 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메르스 의심환자와 일반 응급환자의 동선이 분리돼 감염의 위험이 매우 낮아지므로 안심하고 응급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의료진도 감염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응급실 이용환자가 늘어나는 주말 전까지 응급의료기관이 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응급실감염 #메르스감염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