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한국 그리스도인 일치포럼(욕망의 사회 속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살기)   ©박성민 기자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기독교의 신교와 구교의 대표 기구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한국천주교주교회의(CBCK)가 함께 결성한 '한국그리스도교신앙과직제협의회'(신앙직제협)가 28일 저녁 성공회 서울주교좌교회 소성당에서 '욕망의 사회 속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살기'를 주제로 2015년 한국 그리스도인 일치포럼을 개최했다.

CBCK 의장 김희중 대주교(신앙직제협 공동의장)는 인사말에서 "주님께서 돌아가시기 전에 기도하며 하나님께 '이 사람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달라'라고 기도하셨다. 그리스도인들의 일치운동은 하면 더 좋고, 안해도 그만인 선택적 사항이 아니라 반드시 해야할 사명이다. 주님이 우리에게 간절히 간구하신, 일치를 위한 여정에 함께하고 있다"며 "우리도 겁에 질려 떨며 기도하던 제자들에게 성령의 숨결 넣어주신 그 은혜 받아야 하겠다. 일치를 향한 여정을 겸손한 마음으로 함께 나아가자"고 권면했다.

이어 NCCK 회장 황용대 목사(신앙과직제협 공동의장)는 "물줄기는 바다에서 하나가 된다. 이런 상상을 해봤다. '이 자리는 물줄기가 모여진 입구와 같구나' 생각했다. 이런 모임들이 입구를 이뤄서 하나님 나라 위해 손잡고, 하나됨을 고백하고 같이 나아가길 원한다. 무지개가 일곱가지 생깔이라 아름답듯 다양한 신앙·전통·색깔이 모여서 균형과 조화 이룰 때 찬란한 기독교의 신앙과 전통, 정신이 빛을 발한 것이다. 이 자리가 대화의 꽃 피울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고 기독교의 새로운 물줄기가 합쳐지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발제는 박태신 신부(성공회대학교)와 박기호 신부(산위의 마을)가 각각 '나는 욕망의 노예인가, 주인인가', '탐욕의 시대, 제자의 삶'이라는 주제로 전했다.

박태신 신부는 ▲그리스도인과 욕망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교환-증여 ▲욕망의 주인은 누구인가에 대해 전했다. 박태신 신부는 "그리스도교 내에서도 욕망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이 있으며 오늘날에 와서는 욕망이 더 이상 과거 그리스도교의 부정적인 시선으로 판단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날 욕망을 죄와 연결시켰던 전통적 그리스도교의 가르침은 효력을 상실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박태신 신부는 "교현-증여 체계는 곧 권리의 순환이며 인격의 순환과 동일시 된다"며 "이는 역사 이래 오랫동안 인류 대다수의 제도였고 일부 지역에서는 아직도 존속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예수는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라'라고 한다. 그리스도교의 정신은 바로 여기에서 빛을 발하며 그래야 살맛나는 세상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기호 신부는 ▲죽음의 수로를 향한 항해 ▲구원이란 문제해결이다 ▲시대를 읽는 키워드 : 매출 상업주의 ▲시대를 치유하는 키워드 : 공동체 ▲공동체 영성 ▲새로운 삶은 옛 삶에 있다로 나눠 전했다.

그는 "'기술 발달이 인간을 위한 것이라면 혜택자인 소비자가 그 기술로 인해서 인간적 진보를 이뤘는가?' 질문하면, 그 반대의 현상을 끊임없이 생산하고 심화시킨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박기호 신부는 "그리스도인은 세속인과 의식과 영성의 차별성이 없는 것일까"라고 질문하며 "모두 환상적인 파티의 건배에 취해있다"라고 했다.

그는 "'구원'이라 할 때 그 구체적 내용은 문제가 궁극적으로 해결되어 본래적 혹은 목적적 상태가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와 이웃과 세계의 문제들에 대한 해답을 얻고자 하는 것이 종교이며 문제의 본질과 그 대상들을 설명해 주고 궁극의 해답을 제시하고 해결토록 돕는 것이 또한 종교와 교직자의 책무"라고 전했다.

박기호 신부는 "삶에 가장 중요한 건강·의료·문화·종교까지도 모두 상업주의에 지배당해 버렸다"라며 "공동체는 죽음으로 질주하는 타락한 시대에 깨인자들로 인해 새로운 생명을 재창조하는 노아의 방누이고 이정표이고 등대"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리스도인은 역사의 많은 성현들 가운데 예수가 펴낸 가르침과 삶의 고유성에 결합된, 즉 예수의 삶과 죽음과 부활이라는 고유성(DNA)에 대한 동시성, 일체성으로 합일되어 살아가는 자"라며 "그들의 공동체가 교회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현혜 목사와 박은미 품 심리상담센터 박사, 이충재 한국YMCA전국연맹 실장의 논평 이후 전체 토론으로 이어지며 이날 포럼이 마쳤다.

한편 한국신앙직제는 가깝게 사귀기, 함께 공부하기, 함께 행동하기, 함께 기도하기를 통해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일치와 교파 간의 신앙적 친교를 이룸은 물론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이 복음적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자 지난해 5월 22일에 창립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신앙직제 #신앙과직제협 #그리스도인일치포럼 #NCCK #CBCK #신교 #구교 #개신교 #천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