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4월에 접어 들면서 2배이상 빨라지고 있다.

27일 금융감독원이 집계한 '4월말 국내은행의 대출채권 및 연체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국내은행의 원화대출채권 잔액은 총 129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3월말에 비해 15조원(1.2%) 증가한 것이다.

대기업대출이 183조7000억원으로 4000억원 늘었고, 중소기업 대출은 543조4000억으로 6조원 증가했다.

4월 말 가계대출은 총 534조9000억으로 집계됐다.

3월 한달간 4조원이 늘어났던 가계대출은 4월에는 무려 8조8000억원이 늘었다. 1~3분기 증가액을 모두 합친 7조8000억원보다 큰 금액이다.

한 달만에 가계대출이 8조8000억원 늘어난 것은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10년만에 처음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 2006년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최대치"라면서 "이사철 성수기와 주택시장 회복, 저금리 등이 맞물린 결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은행대출 연체율은 소폭 상승했다.

4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76%로 전월말(0.69%) 대비 0.07%p 높아졌다. 연체율 상승은 4월 중 새로 발생한 연체액(2조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1조원)보다 컸기 때문이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97%로 전월말(0.86%) 대비 0.11%p 상승했고 가계대출 연체율은 0.50%로 전월말(0.48%) 대비 0.02%p 높아졌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가계대출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