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외국인 거주지역 경기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국경없는마을   ©뉴시스

서울에 사는 외국인의 만족도는 중국인이 가장 높았고, 일본인이 가장 낮았다.

서울시 산하인 서울연구원이 24일 발표한 외국인2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서울 삶의 질에 대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평균 69.7점이었다.

주거환경 만족도는 76.0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도시안전(74.4점), 사회환경(71.7점), 교육환경(69.7점) 등 순이었다.

대중교통과 대기환경 덕분에 주거환경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비해 의사소통 만족도는 61.7점으로 다른 항목보다 낮았다.

삶의 질 만족도는 국적별로 차이가 있었다. 중국인들은 73.4점으로 가장 높았고, 일본인들은 56.7점으로 평균보다 훨씬 낮았다.

유럽권과 영미권, 베트남, 대만 국적 외국인들은 평균과 비슷했다.

외국인들의 체감 물가는 매우 높은 편이었다. 출신국 물가를 100으로 봤을 때 서울은 평균 132.3% 수준이라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외국인삶 #서울중국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