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검찰이 포스코 비자금 조성에 가담한 혐의로 박재천(59) 코스틸 회장을 14일 구속했다.

박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김도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사실의 소명이 있고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박 회장에 대해 횡령 및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박 회장은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포스코와 거래하면서 납품 가격이나 거래량을 조작하는 수법으로 200억원 상당의 회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회장이 주로 포스코와 여재(餘在) 슬래브(slab)를 거래하면서 조성된 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박 회장은 계열사에 대부업체를 두고 있어 비자금 세탁 의혹도 받고 있다.

박 회장은 대표이사로 취임한 지 3개월 만에 코스틸 계열 대부업체 미다스캐피탈을 설립했다. 이 업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수억원대의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던 미래저축은행에서 거액의 돈을 빌린 뒤 돌연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회장이 빼돌린 회삿돈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후 정준양(67) 전 포스코 회장 등 포스코그룹 고위 관계자에게 상납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재천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