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 감사예배'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열렸다.   ©이지희 기자

[기독일보·선교신문 이지희 기자]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 감사예배'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열렸다. 150여 명의 원로목사, 기독 직장인, 일반 성도,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광화문 북광장에서 드려진 예배는 인류의 어버이신 하나님과 낳아주고 길러주신 어버이의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사단법인 누가선교회(대표회장 주대준·이사장 김성만)와 세계한인재단(상임대표총회장 박상원)이 개최한 제1회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 1부 순서로 진행된 감사예배는 누가선교회, 세계한인재단, 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가 공동 주관했다.

누가선교회와 세계한인재단이 진행한 제1회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 1부 감사예배가 김성만 누가선교회 이사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지희 기자

대표회장 주대준 장로의 환영사와 참석자들의 '나부터 효도하자!'라는 구호제창으로 시작한 행사는 이사장 김성만 장로의 사회로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이사장 정세량 이사장의 대표기도, 세계한인재단 상임고문 려용덕 목사의 성경봉독, 손미경 CCM 가수의 찬양, 성산효대학원대학교 총장 최성규 인천순복음교회 목사의 설교 등으로 이어졌다.

목회 활동과 함께 20년 넘게 효 운동에 앞장서 온 최성규 목사는 '효와 행복이란'(출20:12) 제목의 설교에서 "효는 부모님의 은혜 때문에, 또 행복해지기 위해 행해야 하지만, 그보다 먼저 하나님의 명령이다"며 "영국의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도 효 사상은 인류의 가장 위대한 사상이며, 한국의 부모 공경의 효 사상이 인류문명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이날 성산효대학원대학교 총장 최성규 목사가 설교를 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최 목사는 "효와 가족제도가 있는 우리나라에서 효 정신을 회복한다는 말은 뿌리 정신을 회복하는 것이고, 효 운동은 곧 경천애인과 홍익인간 사상을 구현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회복해야 할 7가지 효로 ▲경천애인(모든 생명의 창조주 하나님을 아버지로 섬길 때 부모를 공경하게 됨) ▲스승 공경 ▲어린이·청소년 사랑 ▲가족 사랑 ▲나라 사랑 ▲자연 사랑 ▲인류 봉사 등을 꼽았다. 이어 그는 "효는 모든 고등종교의 공통주제이며 통시적이고 통전적인 것으로, 칠효(七孝)를 행하면 가정, 학교, 사회, 나라가 행복해진다"며 "종교를 초월하여 이곳에 모인 여러분을 보니 대한민국에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김성만 이사장은 "우리보다 앞서서 효에 대해 이야기해 온 최 목사님께 감사드린다"며 "오늘 효라는 공통 주제로 5개 종파가 한자리에 모였는데, 우리 모두 효를 가르치고 배우고, 행할 때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이사장 민승 목사, 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 이사장 최공렬 장로, 칼빈신학교 이사장 박신봉 목사가 각각 '인류효회복계승대회를 위해',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남북통일을 위해' 합심기도를 인도했으며, 칼빈대학교 이사장 김진웅 목사가 헌금기도, 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대표회장 서상기 목사가 축도를 했다.

이 외에 대한언론인회 명예회장 제재형 장로, 우룡 스님, 그리스도대학교 총장 박신배 목사의 축사, 권희로 목사의 축시, 박상원 장로의 인사말과 내빈소개,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 기념 학생 시상식, 네팔 구호품 및 성금 전달, 누가선교회 정준기 본부장의 광고, 경원교회 당회장 김원삼 목사의 폐회기도 등이 진행됐다.

'인류효회복계승대회를 위해',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남북통일을 위해' 합심기도가 진행되고 있다.   ©이지희 기자

한국의 전통을 세계에 드높인 학생들을 선정하여 격려하기 위한 시상식에는 한국문화재진흥원(원장 김성만·교육이사 윤대혁)이 시행하는 한국의 우수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활동과 리더로서 자질을 인정받은 수상자 12명(대학부 김영현·홍성진, 중고등부 곽문주·고수현·노주원·민지수·박예진·안해리·양정윤·이서현·조연지·한승민)이 세계한인재단의 공로상을 받았다. 경기외고 3학년인 민지수 양은 수상 소감으로 "외국의 친구들과 대화하면서 세계에서 보기 드물 정도로 아름답고 가치 있는 우리의 문화유산이 아직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을 많이 느낀다"며 "중학교 때부터 시작한 '우리 문화 알림이' 활동이 제 학창시절의 가장 큰 보람"이라고 말했다.

  ©이지희 기자

한편, 이번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에는 '효'라는 공통된 주제를 바탕으로 종파를 초월하여 사회 각 분야의 20여 개 단체가 동참했다. 2부는 문화·사회 단체의 기념식, 3부는 어버이 은혜 감사 행사, 4부는 문화예술 공연 등 잔치마당으로 열렸다. 주최 측은 이날 모은 헌금 전액을 네팔 지진 피해자를 위한 성금으로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인류효도회복계승대회 #누가선교회 #세계한인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