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 사거리에서 지난밤 노동자대회를 마친 세월호 유가족들이 청와대로 행진하던 중 경찰 병력과 대치 상황을 벌이고 있다. 2015.05.02. choswat@newsis.com 2015-05-02   ©뉴시스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2일 정부가 추진 중인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을 폐기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4·16연대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가 오는 6일 국무회의에서 시행령을 강행 처리하려고 한다"며 "시행령이 강행처리 된다면 중대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중대 결단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세월호 유가족과 회의를 해야 된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4·16연대는 또 전날 경찰의 강경 진압을 규탄하기도 했다.

이들은 "세월호 특별법 정부 시행령안 폐기에 대한 대답을 듣기 위해 청와대로 행진했다"며 "경찰은 차벽과 캡사이신, 그리고 일반 물대포도 모자라 최루액을 가득 섞은 물대포를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해 마구잡이로 쏘아댔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안전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을 만들려고 했다"면서 "정부의 탄압은 진실을 향한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의 발걸음을 멈출 수 없음을 명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4·16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