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이수민 기자] 나사렛대(총장 신민규) 그린캠퍼스서포터즈가 30일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그린환경지킴이, 그린환경동아리, 그린공모전 참가자 등으로 구성된 '그린캠퍼스 서포터즈' 는 그린캠퍼스 생활 실천과 문화 확산을 위해 활동하게 된다.

재학생 14명으로 구성된 그린캠퍼스지킴이는 빈 강의실 소등, 컴퓨터 절전프로그램 보급, 플로그뽑기, 냉반방기 전원 관리, 가스, 물 사용량 체크 등 에너지 분야 절감 운동에 참여하게 된다.

'메이크인', '해찬솔', 'e-푸른세상' 등 3개 동아리로 구성된 그린환경동아리는 중고책 모으기, 이면지 연습장 활용하기, 머그컵 사용 권장, 커피찌꺼기 방향제 만들기, 잔반 남기기 않기 등 학생들이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생활속 그린운동을 펼친다.

또한 그린캠퍼스서포터즈는 친환경 문화 확산을 위한 UCC을 제작하고 실천사례 수기와 포스터, 표어를 제작해 전시할 예정이다.

박미옥 에코그린센터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완화는 우리에게 피할 수 없는 과제가 되었다"며 "친환경 캠퍼스 조성을 위해 학생 눈높이에 맞춘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나사렛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