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5월 2일 토요일 저녁 6시 30분부터 박물관 마당(뜨락)에서 '박물관 뜨락 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경주 챔버 오케스트라(음악감독 신문식)의 연주와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중견연주자들의 협연으로 모차르트, 헨델, 비발디 등 바로크 거장들의 관현악곡과 우리에게 친숙한 푸치니의 오페라 아리아 그리고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OST 등 기악곡 및 성악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신록의 계절인 5월의 관광주간을 맞아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을 위하여 음악회를 개최한다"며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 박물관 뜨락에서 음악에 흠뻑 취하는 밤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별도의 입장권이나 사전 예약은 필요 없으며 박물관을 찾아오시는 관람객들은 누구나 음악회에 참석할 수 있다. 또한 공연에 참석한 관람객 가운데 30명을 추첨하여 1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박물관 입장은 무료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립경주박물관 #경주챔버오케스트라